어사이드 닫기
Trend


OVERSIZED BOOTS

BOOTS와 사랑에 빠지기 좋은 계절




젠테스토어_Oversized Boots

젠테스토어_Oversized Boots


EDITOR’S LETTER

쌀쌀한 바람이 불어오기 시작하는 요즘. 점차 핏기를 잃어가는 다리를 철통 사수하고, 시크한 매력까지 곁들여주는 아이템이 있다. 바로 다리를 뒤덮는 롱부츠(long boots).

이번 2022 FW 시즌, 샤넬과 발렌시아가에서는 장화 스타일의 와이드 레그 부츠가 등장했고, 지방시는 종아리를 넘어 허벅지 전체를 감싸는 관능적인 사이하이 부츠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런 길다란 부츠는 처음 본다, 갸우뚱할지라도 막상 보면 멋스럽다는 생각은 들 거다. 부츠 하나로 무엇이 바뀌나 싶지만, 일단 신어보면 모든 것이 바뀐다.







사이하이 부츠



불을 지핀 듯 새로운 스타일의 신발들이 기지개를 켜는 이번 시즌. 그중에서도 한 가지 스타일만 고집하는 고집불통의 사내가 있었으니. 그 이름하여 ‘뎀나 바잘리아’, 발렌시아가의 디렉터이다.

그는 무려 몇 년째 사이하이 부츠(Thigh high boots, 허벅지 위로 올라오는 부츠)에 대한 끊임없는 애정을 퍼붓고 있다. 그가 기획한 매 컬렉션마다 등장할 정도니까. 부드러운 스웨이드 소재, 은은한 메탈릭 광택 소재, 크고 작은 모공이 드러나는 거친 레더 소재까지, 제각기 다른 모습으로. 다른 브랜드들 또한 뎀나 바잘리아가 이끈 사이하이 부츠 트렌드에 가담하고 있다. 매끈한 실루엣에 시크하고 강인한 사이하이 부츠, 이상하게도 계속해서 시선이 간다. 가진 아이템이라는 걸 깨닫게 될 거라고.



젠테스토어_Oversized Boots

젠테스토어_Oversized Boots


사이하이 부츠를 신는 건 여성만이 누릴 수 있는 특권이다, 누가 그러던가. 어떠한 조건에도 구애받지 않는 넉넉한 품의 부츠들. 길고 청키한 실루엣은 좀 더 강인하면서 포멀한 룩에 약간의 섹시함을 한 방울 더해준다. 사이하이 부츠를 신으면 어떤 룩이든 약간의 펑키하고 퓨처리즘적으로 변한다.

먼저 거리를 둘 필요는 없다. 롱부츠는 친화력이 좋기 때문이다. 어두운 컬러의 재킷과도 단짝 친구처럼 잘 붙지만, 이번 시즌 샤넬(Chanel)의 넉넉한 러버부츠를 보면 또 화려한 트위드 재킷과도 잘 어울린다. 드레시한 룩에 더해지면 화려함을 중화시키고, 또 원피스와 함께하면 나풀거리는 치맛자락과 상반되어 더 큰 존재감을 발휘한다. 간결한 실루엣에 입체감을 더하는 것은 물론이고 레이어링에도 제격이다.



젠테스토어_Oversized Boots

젠테스토어_Oversized Boots


허리까지 올 듯 살벌한 길이, 흘러내리는 듯 자연스럽게 주름지고 낙낙한 품. 거기다 넉넉한 여유까지 더하면, 그것이 바로 슬라우치(Slouch) 사이하이 부츠다.

슬라우치는 게으름뱅이를 뜻하는 단어로 헐렁하고 축 늘어진 형태의 부츠를 뜻한다. 2019년 시즌부터 서서히 모습을 드러내더니, 이제는 올해 런웨이를 가득 채울 정도다. 과장된 실루엣은 짧은 상의를 뒷받침하듯 우아하면서 쿨한 대비를 이룬다. 긴 기장 때문에 오히려 다리가 길어 보이는 기분 좋은 효과는 덤.



젠테스토어_Oversized Boots

젠테스토어_Oversized Boots


디젤(Diesel)의 룩에서는 사이하이 부츠가 다리에 빈틈없이 밀착되는 타이츠 형태로 등장했다.

이렇게 몸에 꼭 맞는 부츠는 함께 매치할 수 있는 스타일이 제한적이지만, 품이 넉넉한 부츠는 더 많은 선택지를 준다. 여유로운 실루엣의 팬츠를 부츠에 넣어 입는 걸 좋아하는데 꼭 맞는 부츠는 이렇게 신을 수 없더라고. 그리고 주로 날씨가 추울 때 부츠를 착용하기 때문에 양말을 신은 후에도 넉넉한 공간이 남도록 하는 게 중요하다.



니하이 부츠




사이하이 부츠의 매력을 인정한다. 어떤 룩이든 세련되고 하입하게 만들어준다. 그래도 아직 한국의 길거리에서는 사이하이 부츠를 신은 사람들을 보기 어렵다. 아직 가을이라서 그럴 수 있겠지만.

어쨌든 사이하이 부츠로도 모자란 갈증 해소를 원한다면, 무릎뼈 바로 아래까지 올라오는 니하이 부츠(Knee high boots)에 주목해 보는 것도 현명한 방법이다. 니하이 부츠와 한국의 사계절은, 정말 시대를 안 타는 영원불멸의 조합이니까.



젠테스토어_Oversized Boots

젠테스토어_Oversized Boots


여유 있게 제작된 통으로 주름지게 연출할 수 있는 튜뷸러(Tubular) 혹은 슬라우치(Slouch)가 확실히 트렌드이긴 합니다만. 릭오웬스와 쿠레주의 광 나는 페이턴트 가죽 부츠부터 엠부쉬가 선보인 터프하고 기하학적인 부츠까지, 사실 개인의 취향 따라 즐기기 나름이다.

90년대 유행하던 롱부츠와는 다르다. 더욱 진화된 형태의 다채로운 핏. 측면에 올록볼록하게 브랜드 로고를 양각하거나, 컬러 블록과 과감하게 넣거나. 뭐니 뭐니 해도 이젠 안쪽에 긴 지퍼가 장착돼 있어 신고 벗는 데 불편함이 없다고.



젠테스토어_Oversized Boots

젠테스토어_Oversized Boots


부츠 신고 캣워크하는 모델들. 그들의 매력이 고공행진하는 모습을 보고 있노라면 잊지 말아야 할 것이 있다. 이런 과장된 쉐입은 결코 ‘취향 없는’ 사람들을 위한 것이 아니라는 사실이다. 커다란 부츠만큼 중요한 건 태도다. 쿨하고 당당한, 나만큼 나를 잘 아는 사람이 없다는 뻔뻔한 애티튜드가 롱부츠의 무드를 완성해 주니까.



스타일링



젠테스토어_Oversized Boots

젠테스토어_Oversized Boots


Pattern on pattern

묘한 매력은 ‘중성적인 느낌’을 수용하는 것을 통해 시작된다. 이를테면, 화려하고 고급스러운 룩에 뉴스보이 캡과 박시한 아우터를 더하는 식. 아니면 약간 펑크한 핑거리스 글러브를 더하거나. 이렇게 기존의 룩에서 무드를 덧대는 과정에서 새로운 실루엣과 프로포션이 만들진다. 마지막으로 블랙 레더 롱부츠가 잘 보일 수 있도록 ‘미디스커트’를 선택한 것은 센스.



젠테스토어_Oversized Boots

젠테스토어_Oversized Boots


Point color

오직 세 가지 컬러만 보이지만, 신선하게 보이는 이유. 뻔한 공식이 되지 않도록 ‘신박한 아이템 매치’로 숱한 연구를 거듭했기 때문이다. 특히, 매끈한 굴곡의 부츠와 페도라는 마치 세트로 나온 듯 근사하다. 부츠의 실루엣이 잘 보이도록 팬츠를 부츠 안에 넣어서 입으면 ‘이 세대의 카우보이’가 무엇인지 알게 된다. 블루 컬러의 스타디움 재킷에 페도라, 선글라스와 실버볼 네크리스로 디테일을 잡은 멋스러운 룩.



젠테스토어_Oversized Boots

젠테스토어_Oversized Boots


Cool

보통 사람들은 예측하기 힘든, 독보적인 매력을 통해 조용히 수많은 팬들을 거느리고 있는 사이하이 부츠. 살짝 헐렁하고 축 늘어진 슬라우치 형태를 자랑한다. 하얀색 셔츠 원피스는 부츠의 형태를 빼다 박은 듯 닮아서 더욱 조화롭게 느껴진다. 포멀한 셔츠에 항공점퍼, 캡을 하이브리드하니 그야말로 스포티하면서 시크한 룩의 탄생.




Editor: 허아란(EGOZINE), 하한슬(EGOZINE)
Styling: Team SSAW

Designer: 황예인(EGOZINE)

Published by jentestore


젠테스토어의 인스타그램을 팔로우하면 더 많은 소식을 받아 볼 수 있습니다.

jentestore 인스타그램 바로가기





응모가 완료되었습니다.
*당첨자 발표:4/29 16:00

응모를 먼저해주세요.

Cart에 담긴 상품이 없습니다.
Cart에 상품을 추가 후 응모해 주세요:)

응모는 ID당 1회만 가능합니다

Jentestore의 회원만 응모가 가능합니다.

기존의 응모한 계정 을 삭제하고
새로운 계정 으로 응모하시겠습니까?

인스타그램 ID 입력해주세요.

인스타그램 ID @jentestore
추가 응모가 완료되었습니다.!
*당첨자 발표: 4월 29일 16:00